beLAUNCH 컨퍼런스 후기 – 창업 근육을 키워라!

File

지난 2012년 6월 13일 부터 14일 까지 이틀동안 beLAUNCH라는 스타트업들을 위한 컨퍼런스가 열렸다. beLAUNCH 컨퍼런스는 올해가 1회였는데, 우리나라에서 이정도 규모의 수많은 유명 창업가들, 투자자들이 모이는 컨퍼런스는 처음 열렸던 것으로 알고있다.

스피커 중에 한 분이 너무나 감사하게도 나를 초대를 해주셔서 이 컨퍼런스에 참석할 수 있게 되었다. 평소에 소셜네트워킹 등을 통해 팔로우하며 우러러보던 많은 분들이 참석하는 컨퍼런스라 기대가 많이 되었다. 컨퍼런스를 마치고 난 지금 되돌아보면 역시 배운 것이 많았던 행사였고, 내가 창업에 대해, 투자에 대해 배운 몇가지를 이 포스트를 통해 나누어 보려고 한다.

팀이 중요하다

많은 스피커들이 공통적으로 이야기했던 부분이, 아이러니컬하게도 투자할 회사를 결정하는 요소중에 아이디어는 작은 부분을 차지할 뿐이라는 것이다. 아이디어 보다 팀이 중요하다는 이야기이다. 그 팀이 어떤 사람들로 구성되어 있는지, 그 구성원들의 경력과 능력이 얼마나 검증되었는지를 투자자들은 더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고 한다.

“집중 대화 : 실리콘 벨리로 부터 투자 받기”라는 주제로 무대에 섰던 Maverick Captial의 Eric Kim은, 자신은 팀 중에서도 CEO를 가장 중요한 투자 결정 요소로 여긴다는 이야기를 했다. CEO 한 명만 보고 투자를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라는 이야기이다. 결국 CEO가 어떤 사람이냐에 따라 좋은 사람들이 붙기 마련이고, 만약 그들이 아이디어가 좋지 않다면 벤처 캐피탈이나 인큐베이터가 얼마든지 좋은 아이디어를 제시하여 줄 수 있는 것이다.

한국 창업 환경, 좋아지고 있다

항상 우리는 한국의 창업 생태계를 실리콘 벨리에 비해 많이 부족하며, 실리콘 벨리에서 많은 부분을 배워야 한다고 자조를 해왔다. 하지만 이 번에 발표한 스피커들 중 많은 분들이 한국의 창업 환경이 아주 빠르게 좋아지고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 엔젤 투자자, 벤처 캐피탈등이 많이 생기고, 학생들이나 아이디어와 열정만 가지고 시작하려는 젊은이들을 지원해주는 초기 투자자나 인큐베이터들도 점점 늘어나고 있는 상황인 것이다.

더 이상 첫 사업에 실패한다고 해서 평생 빚더미에 앉게 되는 그런 환경은 아니며, 실패를 인정해주고 그 것을 밑거름 삼아 재도전 할 수 있는 기회가 한국의 스타트업에게도 주어질 수 있는 시대가 되어가고 있다.

신념을 가지고, 성실히, 꾸준하게

정지훈 관동의대 교수는 “자신과 자신의 회사를 객관적으로 바라보는 시각이 필요하며, 우리가 하고자 하는 일이 사회에 어떤 역할을 할 수 있는지에 대한 철학적 고찰이 필요하다”라는 이야기를 했다. 돈을 벌기 위해서 창업을 하는 것이 아니라, 그 아이템에 대한 확실한 신념이 있고, 사회적인 책임감을 가지고 창업을 해야 그 사업이 성공을 할 때 까지 끈질기게 유지해 갈 수 있는 것이다. 아블라의 노정석 대표는 인큐베이터의 가장 중요한 역할은 창업자에게 지금 잘 하고 있다는 안정감을 유지해주어 사업이 꾸준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라고 했으며, 다른 사람의 판단에 흔들릴 정도의 비지니스는 애초에 잘못된 비지니스일 수 있다는 이야기를 했다.

많은 분들이 주위 사람들의 판단에 흔들리지 않고 그 사업에 대한 신념을 꾸준히 유지하는 것이 성공의 가장 확실한 조건이며, 창업자의 중요한 덕목 중 하나라는 이야기를 했다. 다음의 김지현 팀장은 “시장 선점보다 중요한 것은 끈기. 버티는 사람이 이긴다”라고 조언했다.

창업 근육을 키워라

엔써즈의 김길연 대표는 창업을 종종 운동에 비유한다고 했다. 꾸준히 흔들림없이 밀고나가는 끈기가 필요하다는 이야기이다. 이 비유에 조금 살을 붙여 이번 beLAUNCH 컨퍼런스의 핵심 메세지를 정리해보자면, 나는 “창업 근육을 키워라”라는 말로 정리될 수 있다고 생각한다. 운동을 하면 근육량이 늘어나는 원리는, 자기 힘의 한계를 넘어 힘을 쓰면 근섬유가 끊어지면서 몸이 “더 많은 근섬유가 필요하다”라고 느껴 근육이 늘어나게 된다고 한다. 창업도 이처럼 실패를 거치면서 더 꾸준히 신념을 지켜갈 수 있는 지구력을 키워나가는 과정이라고 할 수 있다. 아블라의 노정석 대표는 처음 창업한 회사가 성공했던 경험이 있는 CEO가 가장 위험하다는 말을 했다. 가장 이상적인 회사는 첫 창업에 성공하고, 두 번째 창업에 실패한 뒤 세 번째 창업을 하는 CEO가 하는 회사라는 말도 있다. 그만큼 실패의 경험도 중요하고 실패를 인정하는 문화를 만들어 나가는 것도 중요한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그 경험을 토대로 꾸준히 신념을 지켜나가는 것이다.

이번 컨퍼런스에서 20개의 스타트업 회사가 무대에서 6분동안 자신의 서비스를 피칭한 후 최종 수상자를 가리는 Startup Battle시간이 있었는데, 참신한 아이디어와 멋진 팀을 가진 회사들이 많다는 것에 놀랐다. 우리나라 창업 업계도 앞으로 빠른 속도로 성장할 수 있는 가능성이 있다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스타트업의 창업자들과 투자자들 및 업계 사람들이 앞으로 더 좋은 창업 환경을 만들기 위해 같이 노력한다면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에서 부러워 하는 창업 국가가 되는 것도 꿈만은 아닐 것이다.

컨퍼런스의 모든 발표 영상은 이 곳에서 볼 수 있다. http://onair.olleh.com/ch/beLAUNCH

 

Advertisements
beLAUNCH 컨퍼런스 후기 – 창업 근육을 키워라!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