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의 아이폰 4S 발표를 보고

Screen_shot_2011-10-05_at_9

 한국 시간으로 어제 10월 5일 새벽 2시, 미국 서부 시간으로 10월 4일 오전 10시에 애플 본사에서 아이폰 4S의 발표회가 있었죠. 저는 새벽에 일어나서 블로그 생중계로 지켜봤습니다.

 

 발표 전에 많은 사람들이 아이폰 5의 등장을 기대했었습니다. 그런데 아이폰 5가 아닌 4S를 내놓자 많은 사람들이 트위터 등을 통해 실망하는 목소리를 냈죠. 새로운 디자인이 아닌 기존과 똑같은 디자인 이었으니까요.

 

 저도 발표를 지켜보면서 실망을 하긴 했습니다. 애플이 또 얼마나 새로운 디자인을 내놓을까 기대를 했었으니까요. 그런데 발표가 끝나고 가만 생각해보니 제가 실망한 것은 단지 “아이폰 5″가 가 나오지 않았기 때문이었습니다. 즉 새로운 이름과 새로운 디자인이 나오지 않았다는 것이죠.

 

그런데 이름만 5가 아니었을 뿐이지 하드웨어적 그리고 소프트웨어적으로 많은 부분이 향상되었습니다. 향상된 카메라 기능, A5 칩, 그래픽 속도등에서 말이죠. 그리고 무엇보다 이번 발표에서 가장 애플스러운 놀라움을 주었던 Siri 개인 비서 기능이 발표되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예상했었지만 개인적으로 상당히 놀라웠을 정도로 기대 이상의 기능이었습니다. 물론 실제 사용해 보아야 그 실용성을 체험할 수 있겠지만 데모에서는 안드로이드에 있는 기능 이상의 것을 보여주었습니다. 역시 애플은 남들보다 늦게 발표하더라도 제대로 만들때 까지 기다린다는 것을 다시한번 느낄 수 있었죠.

 

또 한가지 사람들이 기대했던 부분은 더 큰 사이즈의 스크린이었습니다. 하지만 유명 블로거 존 그루버도 지적했듯이 저도 애플이 해상도 향상 없이 스크린 사이즈를 키우리라고는 생각하지 않습니다. 그렇게 되면 해상도가 이전보다 더 떨어지게 되기 때문이죠. 또 개인적으로는 아이폰 4의 디자인이 더이상 향상 시킬 부분이 없을 만큼 잘 만들었다고 생각합니다. 변화의 여지가 있다면 더 얇아질 수 있다는 것 정도? 무언가 더 새로운 디자인을 내놓는 다는 것은 단지 변화를 위한 변화가 되어 버릴 수도 있다는 생각입니다.

 

결론적으로 저는 이번 발표에 만족하고, 아이폰 4S를 구입할겁니다. ^^

 

다만 한가지 아쉬웠던 점은, 애플이 사람들의 기대치 관리에 미흡했다는 점입니다. 아이폰 4S를 발표할 예정이었다면 발표 전에 어떻게든 아이폰 5가 나오지 않을 것이라는 힌트를 주던지 해서 사람들의 기대치를 맞추었어야 했는데, 그 것에 실패한 것이죠. 이 부분이 제가 이번 발표에서 유일하게 애플답지 못하다고 생각했던 점입니다. 스티브 잡스가 CEO에서 사퇴하고나서 애플이 건재하다는 것을 보여주려면 더 신중했어야 했었던 것 같은데 말이죠.

 

아직 키노트 영상을 보지 못했는데 팀쿡이 얼마나 첫 발표를 잘 진행했는지 한번 봐야겠습니다. 잡스형님의 깜짝 등장은 결국 없었네요.

 

아이폰 4S에 대한 더 많은 정보

Advertisements
애플의 아이폰 4S 발표를 보고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